[유학칼럼] 대학 수강 신청
[유학칼럼] 대학 수강 신청
  • 엔젤라 김(본지 칼럼니스트)
  • 승인 2013.05.16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많은 대학생들은 일단 전공과 상담 교수가 결정되고 나면 수강 계획표와 가르칠 교수가 그냥 정해지는 것으로 오해하는 경우가 많이 있습니다. 그러나 절대 그렇지 않습니다. 오늘은 대학 수강 신청 시 어떤 과목을 선택하고 어떤 교수를 선택할 것인지에 대하여 한 번 생각해 보려고 합니다.

처음 대학에 입학하면 그 많고 많은 과목들 중에 무슨 과목을 몇 개 신청해야 할지 막막하기 쉽습니다. 그러나 미리 겁먹지 말아야 할 것은 오리엔테이션 주간 동안 학교에 따라서 배치고사도 있고 정보를 제공해 주는 세션들이 있어서 어떤 과목을 들을지 결정하는데 많은 도움이 됩니다. 보통 ‘오픈 하우스’ 때에 각 과에서 대표들이 나와서 학생들이 과목들에 대해 가질 수 있는 온갖 질문들에 대답해 줄 뿐 아니라 수강 신청을 하기 전에 지도 교수를 만나서 선택한 과목들이 과연 괜찮은지 확인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제일 중요한 것은 자신이 학문적으로 관심이 있는 분야가 어딘지 잘 생각해 보는 것입니다. 대학들의 대부분은 미리 정해진 커리큘럼이 있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졸업 학위 필요 요건들을 만족시키는 방법은 여러 가지가 있을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첫 학기 수강 계획에 중요한 것은 자신의 학문적 관심이 정말 어디에 있는지 타진해 볼 수 있는 기회를 가지는 기회로 삼는 것입니다. 개설되는 코스들에 대한 자세한 설명을 온라인으로도 볼 수 있고 기숙사에 도착하면 방에 아예 책을 비치해 놓은 학교들도 있습니다.

학과목 설명서(course description)를 보며 수강할 과목을 정할 때 단지 수업 제목이 재미있어 보인다든지 가르치는 교수가 유명한 사람이라든지 하는 식으로 과목을 정하는 학생은 없어야 하겠습니다. 과목의 제목도 중요하지만 더 중요한 것은 어떤 교수가 가르치는가 하는 것입니다. 어떤 교수는 책도 많이 쓰고 학자로서 훌륭하지만 그것을 전달하는 데는 약한 사람들도 있습니다.

그러나 비교적 지루하고 모호한 강의 내용이어도 재미있게 전달할 수 있는 교수가 유능한 교수라고 생각합니다. 가르치는 내용과 상관없는 농담을 하며 웃기는 그런 교수가 아니라 가르치는 내용을 학생이 잘 이해할 수 있게 전달하는 교수 말입니다. 그리고 숙제나 과제가 많기로 소문났다고 해서 그 과목을 피하려고 생각하면 안 됩니다.

유능한 교수는 학생들로 하여금 생각하고 배우도록 어느 정도 강제를 쓸 수 있는 사람들입니다. 그러기 위해서 숙제와 과제는 불가피 하고 학생들은 숙제를 통해서 사고하는 능력을 개발할 뿐 아니라 미리 공부를 해옴으로써 수업에 더 적극적으로 참여하며 성공적인 수업이 될 수 있도록 기여할 수 있게 됩니다. 좋은 교수는 또한 학생이 수업 후에라도 찾아 가서 만날 수 있는 그런 사람입니다.

그러므로 수강 신청 시 가르치는 교수가 어떤 사람인지 반드시 여러 사람들에게 물어보고 정해야 합니다. 어떤 학교에서는 신문에 교수 평가표를 내기도 합니다. 혹은 학생회 웹 사이트에 들어 가보면 있을 수도 있습니다. 특히 화학, 심리학, 역사와 같은 교양 과목은 교수가 학기마다 바뀔 수 있으므로 한 두 학기 기다려서라도 좋은 평가를 받은 교수에게 과목을 듣는 것이 현명한 것입니다.

또한 졸업 이수 필수 과목이 무언지 늘 염두에 두고 수강 신청을 해야 합니다. 그래서 졸업에 필요한 핵심 과목들을 수강하고 그 외는 선택 과목을 마음대로 정할 수 있습니다. 가령 정치학을 전공한다고 해도 생명과 목적에 관한 이론이나 암석의 형성 과정 등에 관심이 있을 수도 있습니다.

그러면 지리학이나 철학과의 과목을 선택해서 들을 수 있다는 것입니다. 이 선택 과목을 잘 이용함으로써 자신의 흥미와 관심을 만족 시켜 줄 수 있고 아무래도 재미 있는 과목을 듣는 것이므로 학점도 잘 딸 수가 있습니다. 그리고 아예 관심이 있는 분야를 지속적으로 들음으로써 그 것을 부전공(minor)으로 삼을 수도 있습니다.

고등학교 때와는 비교도 할 수 없이 수많은 과목이 개설된 대학에서 신입생으로서 수강 신청을 하는 일이란 꽤 겁나는 일일 수 있습니다. 그러나 오리엔테이션에 적극 참여하고 친구, 선배, 지도 교수, 학교 책자, 신문, 웹사이트 등을 통해서 정보를 많이 얻고 준비를 하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입니다.

<문의> 엔젤라 유학/교육 컨설팅, <미국 유학 성공 비결> 저자 엔젤라 김, www.angelaconsulting.com, (미국)301-320-9791 (인터넷전화) 070-7883-0770, Email: angelagroup@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 11 (한신잠실코아) 1214호
  • 대표전화 : 070-7803-5353 / 02-6160-5353
  • 팩스 : 070-4009-2903
  • 명칭 : 월드코리안신문(주)
  • 제호 : 월드코리안뉴스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 10036
  • 등록일 : 2010-06-30
  • 발행일 : 2010-06-30
  • 발행·편집인 : 이종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호
  • 파인데일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월드코리안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k@worldkorean.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