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만 기념관 건립에 써달라" 워싱턴 교민들 1달러씩 모금
"이승만 기념관 건립에 써달라" 워싱턴 교민들 1달러씩 모금
  • 도창수 기자
  • 승인 2010.10.18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완식회장, 1111명이 낸 1111달러 이인수씨에게 전달

▲미국 워싱턴주 이승만기념사업회 주완식 회장

미국 워싱턴주 이승만기념사업회 주완식(75) 회장이 15일 서울 종로구 이화동 이승만 전 대통령 사저(私邸)였던 이화장(梨花莊)에서 미국에서 모아온 이승만기념관 건립 기금을 전달하는 행사가 열렸다.

주씨는 미국 워싱턴주 교민 1111명이 낸 1111달러(약 124만원)와 '이승만기념관 건립을 위한 1달러 헌납 서명증서' 1111장을 이승만기념사업회에 전달했다. 이날 전달식에는 이승만 전 대통령 양아들 이인수(79) 박사와 이승만기념사업회 강영훈(88) 회장 등 10여 명이 참석했다.

주씨는 지난 2009년부터 지난 9월까지 직접 워싱턴주 지역의 교회 등을 돌며 교민들에게 이승만 전 대통령 기념관 건립을 위한 '1달러 헌납 서명운동'을 펼쳤다. 그는 "이 전 대통령이 남기신 '뭉치면 살고 흩어지면 죽는다'는 말을 떠올리며 한 명 한 명 뭉쳐서 뜻을 이루자는 의미로 1111명에게 각각 1달러씩 모금했다"고 말했다. "미국 땅에서도 이렇게 조국을 생각해주다니 너무 감격스럽습니다"며 악수를 청하는 이인수 박사의 눈에 눈물이 맺혔다.

▲ ▲독립운동시절 이승만의 명함.
모금액을 전달받은 강영훈 회장은 "국내가 아닌 해외에서 1000명이 넘는 분들의 성의를 모아주시다니 정말 감사하다"며 "소중히 보관해 이승만기념관 첫 삽을 뜰 때 보태겠다"고 말했다.

주씨는 "이승만 전 대통령이 6·25 때 UN과 미군에 도움을 청하지 않았다면 서울을 탈환할 수 없었고, 오늘의 대한민국은 없을 것"이라며 "온 국민이 조지 워싱턴 초대 대통령을 존경하는 미국처럼 건국 대통령의 공을 높이 살 줄 아는 국가적 분위기가 조성돼야 한다"고 말했다. 주씨는 "앞으로 미국의 작은 도시에까지 이승만기념관 건립 1달러 헌납 서명운동을 넓혀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 11 (한신잠실코아) 1214호
  • 대표전화 : 070-7803-5353 / 02-6160-5353
  • 팩스 : 070-4009-2903
  • 명칭 : 월드코리안신문(주)
  • 제호 : 월드코리안뉴스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 10036
  • 등록일 : 2010-06-30
  • 발행일 : 2010-06-30
  • 발행·편집인 : 이종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호
  • 파인데일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월드코리안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k@worldkorean.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