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치과협회 첫 한인회장 ‘베버리 덴탈’ 스캇 김씨
LA 치과협회 첫 한인회장 ‘베버리 덴탈’ 스캇 김씨
  • 조규일 특파원
  • 승인 2010.11.08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로 75주년을 맞은 LA치과협회의 역대 회장단과 회원들이 스캇 김씨(맨 왼쪽)의 취임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돈이 없어 치료를 받지 못하는 한인들을 위해 일하고 더 많은 한인 치과의사들의 주류사회 진출을 돕기 위해 주춧돌 역할을 하겠습니다.”

올해 75주년을 맞은 LA 치과협회(LADS)에 최초로 한인이 회장으로 임명돼 화제가 되고 있다.

주인공은 4년전 LADS 서기로 선출돼 회계, 부회장, 수석 부회장을 걸쳐 LADS 75대 회장으로 임명된 한인 스캇 김(한국명 김영진·베버리덴탈그룹·사진)씨.

김 회장은 LADS가 지난 6일 LA다운타운 빌트모어 호텔에서 개최한 75주년 기념행사에서 취임식에서 “지역주민들의 권익보호와 봉사활동에 헌신을 다 하겠다”고 소감을 밝히고 “최초의 한인 회장으로 한인 커뮤니티는 물론 소수 커뮤니티와 주류사회를 잇는 다리의 역할 또한 감당하겠다”고 강조했다.

현재 한인치과협회 부회장으로도 역임하고 있는 김 회장은 “치대를 졸업했던 지난 91년부터 한인 커뮤니티를 위한 자원봉사에서 손을 놓아본 적이 없다”며 “LA지역 전 치과의사들을 대표하는 것이 부담스럽지만 지역 주민들과 한인 커뮤니티로부터 받은 사랑을 환원해야 한다는 사명감을 가지고 최선을 다할 것이다. 한인단체에서도 지속적인 활동을 하는 이유도 이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김 회장은 또한 “현재 LADS의 사무실은 한인타운에 위치해 있는데 1,200여명의 회원 중 한인은 15%에도 못 미치는 실정이다”이라고 아쉬움을 전하고 “앞으로 한인 치과의사들이 주류사회에 더 많이 진출하고 더 많은 봉사활동에도 참여해 지역 커뮤니티를 섬길 수 있도록 후배양성에 주력하고 싶다”고 계획을 밝혔다.

또 김 회장은 “LADS는 매년 대대적인 무료 건강검진박람회인 ‘REM’을 개최하는데 한인들이 언어적인 장벽이나 이에 대한 정보를 알지 못해 많이 참여하지 못하는 것 같다”며 한인 커뮤니티를 위한 홍보활동에도 노력할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김 회장은 10세 때인 1973년 가족과 함께 도미한 1.5세로 UCLA와 샌프란시스코 지역의 퍼시픽대학(UOP) 치대를 졸업한 뒤 현재 LA에서 치과를 운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 11 (한신잠실코아) 1214호
  • 대표전화 : 070-7803-5353 / 02-6160-5353
  • 팩스 : 070-4009-2903
  • 명칭 : 월드코리안신문(주)
  • 제호 : 월드코리안뉴스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 10036
  • 등록일 : 2010-06-30
  • 발행일 : 2010-06-30
  • 발행·편집인 : 이종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호
  • 파인데일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월드코리안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k@worldkorean.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