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여자 고교 골프계 '한인 천하'
美 여자 고교 골프계 '한인 천하'
  • 조규일 특파원
  • 승인 2010.11.26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IF 챔피언십 단체·개인전 등 가주 골프대회 우승 휩쓸어

최희욱(왼쪽), 에스더 이(오른쪽)
여자 고교 골프계는 지금 '한인 천하'다.

각 종 대회에서 가주 한인 선수들의 활약이 두드러지고 있는 것이다.

한인 삼총사가 활약하는 토리 파인스 고등학교(샌디에이고)는 지난 16일 랜초 쿠카몽가 레드힐 컨트리 클럽에서 열린 'CIF 여자 골프 가주 챔피언십(Girls' State Golf Championship)'에서 토런스 고등학교를 제치고 1위에 올랐다. 지난 2004년에 이어 6년 만에 정상 자리 탈환이다.

특히 토리 파인스 고교 여자 골프팀에는 현재 팀 내 리더인 최희욱 양을 비롯해 사라 조 사라 백 양 등 세명의 한인 골퍼가 맹활약중이다.

같은 대회 개인전에서도 한인 고교생 골퍼들의 활약이 빛났다. 알라메다 고교 그레이스 나 양은 74타를 기록 챔피언에 올랐으며 준우승 역시 로스 알라미토스 고교에 재학중인 에스더 이 양이 차지했다. 이 양은 지난 9월 OC레지스터가 선정한 '이 주일의 선수'로도 뽑혔으며 '2010 에머슨 주니어골프 클래식'과 '트레이더조 주니어 챔피언십' 대회에서도 우승했었다.

또 라캬나다 고등학교 골프팀에서 활약중인 제니퍼 김 양은 올해 정규시즌 팀의 13승 무패 행진을 이끄는 활약상 덕분에 지난달 지역 언론 밸리 선이 집중 조명하기도 했다.

가주 뿐만 아니다. 타주에서도 한인 고교생 골퍼의 위상은 드높기만 하다.

애리조나주 챈들러 해밀튼 고교 골프팀에서 뛰고 있는 경 김 양은 '올해의 골퍼'에 선정되는 기쁨을 맛봤다. 8학년 때 하와이 마우이에서 애리조나로 이사온 김 양은 제2의 박세리를 꿈꾸며 골프 유망주로 성장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 11 (한신잠실코아) 1214호
  • 대표전화 : 070-7803-5353 / 02-6160-5353
  • 팩스 : 070-4009-2903
  • 명칭 : 월드코리안신문(주)
  • 제호 : 월드코리안뉴스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 10036
  • 등록일 : 2010-06-30
  • 발행일 : 2010-06-30
  • 발행·편집인 : 이종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호
  • 파인데일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월드코리안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k@worldkorean.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