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아침(59) 靜夜思 정야사
좋은아침(59) 靜夜思 정야사
  • 박완규 주간
  • 승인 2015.09.28 0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牀前明月光  상전명월광
疑是地上霜  의시지상상
擧頭望山月 거두망산월
低頭思故鄕 저두사고향

'평상 앞 밝은 달빛
뜨락엔 서리 내렸나
고개 들어 산에 걸린 달을 보고
고개 숙여 고향을 생각하네.'

이백(李白)의 『동문선』에 나오는
정야사(靜夜思)라는 시인데 제목처럼
고향을 그리는 마음이 애틋하군요.

이산가족이 되어 민족대명절에도
고향을 찾지못하는 실향민이 있습니다.

가정을 잃고 독거노인으로 또는
소년소녀가장으로 살아가는 아이들이 있습니다.

거리의 노숙자로 전락해 비루한 삶을 사느라 또,
먹고사는 일에 치여 고향을 못찾은 사람도 있습니다.

이런 이웃들에게 약간의 음식을 나누고
따뜻한 위로의 말 한마디라도 해주는 그런
의미있는 명절연휴가 됐으면 참 좋겠습니다.

 

-목식서생-*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 11 (한신잠실코아) 1214호
  • 대표전화 : 070-7803-5353 / 02-6160-5353
  • 팩스 : 070-4009-2903
  • 명칭 : 월드코리안신문(주)
  • 제호 : 월드코리안뉴스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 10036
  • 등록일 : 2010-06-30
  • 발행일 : 2010-06-30
  • 발행·편집인 : 이종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호
  • 파인데일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월드코리안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k@worldkorean.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