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7.8.18 금요일
> 뉴스 > 피플 > 피플
       
마크 리퍼트 전 대사 “한국 평화로운 시위에 놀랐다”
미주중서부연합회 포럼서 초청 강연
2017년 05월 04일 (목) 10:46:34 이석호 기자 dolko@hanmail.net

   
▲ 마크 리퍼트 전 주한미국대사가 미주중서부연합회가 주최하고 주시카고총영사관이 후원한 차세대 리더 포럼에서 강연을 했다.[사진제공=미주중서부연합회]
미주중서부한인회연합회는 “마크 리퍼트 전 주한미국대사를 연사로 초청해 지난 4월29일 미국 켄터키주에 있는 루이빌대학에서 ‘차세대 리더 포럼’을 열었다”고 전했다.

연합회에 따르면, 주시카고총영사관이 후원한 이날 행사에는 주시카고총영사관의 이종국 총영사, 이한운 부총영사, 미주중서부연합회 임원진과 루이빌대학 학생들이 참석했으며, 마크 리퍼트 전 대사는 ‘한국의 민주주의와 한미 동맹의 미래’라는 주제로 강연을 했다. 그는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과 관련해 “이를 찬성하는 국민들과 이를 반대하는 국민들의 합법적이고 평화로운 시위를 보고 놀랐으며 (한국이) 장기적으로 더 높은 수준의 민주국가로 발전할 가능성을 충분히 경험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질의응답 시간에서 그는 북한 핵문제와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의 강경한 미군의 무력시위, 중국을 통한 압박 등을 미디어를 통해 전 세계가 듣고 있지만, 궁극적인 목표는 북한을 대화의 창구로 나오게 만들어 평화적인 통일을 지향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석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월드코리안뉴스(http://www.worldkorean.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칼럼] 고인돌을 세계적 관광컨텐...
강원도 양구 군부대에 있는 아들 면회를 갔다가 양구선사박물관을 들렀다...
[Essay Garden] 시원한...
나의 사랑하는 조국 한국처럼 이곳도 무척 더운 여름입니다. 샌디에이고...
[칼럼] 홍콩의 추억과 미래
[해외기고] 머무르고 싶은 정거장
[참가기] 글로벌 창업 꿈꾸는 중...
[칼럼] 일본 조선학교 문제, 재...
[기고] 자녀를 세계가 원하는 인...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제휴언론사 소개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05510) 서울시 송파구 신천동 한신잠실코아오피스텔 1214호 | Tel 070-7803-5353 / 02-6160-5353 | Fax 070-4009-2903
은행계좌: KB 468037-01-014668 (예금주: 월드코리안신문(주))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51941
등록번호: 서울특별시 다10036 | 발행인, 편집인: 이종환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이석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완규
Copyright 2009 월드코리안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k@worldkorean.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