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7.8.18 금요일
> 뉴스 > 뉴스 > 러시아·CIS
       
전설의 록스타 빅토르 최 추모공연 서울서 열려
빅토르최기념사업회 주최, 동북아평화연대 후원
2017년 08월 10일 (목) 14:51:37 이석호 기자 dolko@hanmail.net

   
▲ 빅토르 최[사진제공=빅토르최기념사업회]
러시아의 전설적인 록스타 빅토르 최를 추모하는 콘서트가 8월13일 서울 창천문화공원에서 열린다고 콘서트를 후원하는 동북아평화연대(이사장 도재영)가 전했다.

고려인 아버지와 우크라이나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빅토르 최는 러시아에서 ‘키노 마니아’라는 신드롬을 일으켰던 인물. 20세 때인 1982년 키노(영화)라는 록그룹을 결성한 빅토르 최는 1980년대 후번 냉전체제의 소련에 자유의 물결을 불러온 영웅적인 로커였다. 유럽, 미국, 일본 등 세계를 종횡무진 누비며 돌풍을 일으켰던 그는 1990년 8월15일, 서울공연을 2개월 앞두고 돌연 교통사고를 당해 사망했다. 공식 사고 원인은 졸음운전으로 발표됐지만 일각에서는 타살설을 제기했다.

빅토르 최의 대표곡은 혈액형(Группа крови). YB밴드가 번안가요로 불러 국내에서도 반향을 일으켰다.

빅토로 최의 사망 27주년을 맞아 빅토르최기념사업회(대표 유은재)가 개최하는 이번 공연은 2부로 나뉘어 진행된다. 1부에선 러시안 뮤지션으로 구성된 허니밴드(Honey Band)가 빅토르 최의 대표곡과 한-러 우정의 테마곡을 연주하는 가운데 빅토르 최 공연실황 영상이 함께 펼쳐지고, 2부에선 빅토르 최 주연 영화 이글라(Игла, 바늘)가 상영된다.

이석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월드코리안뉴스(http://www.worldkorean.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칼럼] 고인돌을 세계적 관광컨텐...
강원도 양구 군부대에 있는 아들 면회를 갔다가 양구선사박물관을 들렀다...
[Essay Garden] 시원한...
나의 사랑하는 조국 한국처럼 이곳도 무척 더운 여름입니다. 샌디에이고...
[칼럼] 홍콩의 추억과 미래
[해외기고] 머무르고 싶은 정거장
[참가기] 글로벌 창업 꿈꾸는 중...
[칼럼] 일본 조선학교 문제, 재...
[기고] 자녀를 세계가 원하는 인...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제휴언론사 소개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05510) 서울시 송파구 신천동 한신잠실코아오피스텔 1214호 | Tel 070-7803-5353 / 02-6160-5353 | Fax 070-4009-2903
은행계좌: KB 468037-01-014668 (예금주: 월드코리안신문(주))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51941
등록번호: 서울특별시 다10036 | 발행인, 편집인: 이종환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이석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완규
Copyright 2009 월드코리안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k@worldkorean.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