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아들의 눈물
[기고] 아들의 눈물
  • ​이영승(영가경전연구회 회원)
  • 승인 2017.11.14 0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버지는 참으로 건강한 체질이셨다. 일제 치하의 젊은 시절에는 만주와 북해도를 넘나들며 탄광과 부두의 막노동 등 해보지 않은 일이 없었다고 늘 말씀하셨다. 씨름판에서 명성을 날렸다는 자랑도 여러 번 하셨다. 40세에 내가 태어났으니 살아계시면 금년에 108세가 되신다. 당시로는 장수라 할 수 있는 89세까지 잔병 없이 사셨다.

아버지가 돌아가시기 일 년쯤 전이니까 지금부터는 20년 전이다. 그렇게 강건하시던 아버지가 언제부턴가 기력을 잃어가고 있음이 감지되기 시작했다. 자식으로서 생전에 무엇인가 작은 도리라도 하면서 살아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용돈을 올려드려 보았자 쓰지 않고 모우기만 하시니 의미가 없을 것 같았다. 생각 끝에 목욕을 함께하며 등을 밀어드리기로 마음먹었다. 아버지는 천호동 큰형님이 모시고 우리는 상계동에 살고 있었다. 가끔씩 큰댁 근처에서 형님 내외분과 함께 저녁 식사를 모시고 있었다. 그날 조금만 더 일찍 출발하면 될 일이라 그다지 어려울 것도 없었다.

목욕 행사를 몇 차례 하던 중 한번은 고 3년생인 아들과 함께 가게 됐다. 내가 아버지 등을 밀어드리려고 하자 옆에 있던 아들이 얼른 다가와 자기가 밀겠다고 했다. 옆에서 가만히 지켜보니 손자가 밀어주는 것이 그렇게도 좋은지 어찌할 바를 모를 정도로 흐뭇해하신다. 나이가 들고나니 지금은 나도 그 심정 이해할 수 있을 것 같다. 아들도 즐거운 듯 성의를 다해 밀고 있었다. 아버지를 기쁘게 해드리는 아들이 여간 대견스럽지 않았다. 목욕을 마치고 카운터 앞을 지나는데 목욕탕 주인이 “3대가 같이 목욕을 하는 모습이 참 보기 좋습니다”라고 했다. 그 말이 떨어지기가 바쁘게 아버지는 “우리 손자가 내 등을 밀어줬다오”라며 자랑을 하셨다.

목욕탕 밖으로 나오자 아들이 살짝 다가와 “할아버지가 너무 쇠약해지신 것 같아 눈물이 날 뻔 했어요”라고 했다. 그리고 다음에도 기회가 되면 아버지와 같이 와서 등을 밀어드리고 싶다는 말도 했다. 그 때 내가 얼마나 감동을 받았던지 지금에 와서 생각해도 가슴을 찡하게 울린다. 이것이 바로 천륜이구나 하는 생각도 들었다.

그 후 아들과는 한 번밖에 더 목욕을 가지 못했다. 그날은 목욕을 마치고 휴게실에서 음료수를 마시며 잠시 이런 저런 얘기를 나누었다. 아버지가 다니시는 경로당에 대한 얘기를 하셨다. 어떤 사람은 얻어먹기만 하고 한 번도 사지를 않으며, 어떤 이는 나오기만 하면 자식 자랑만 늘어놓는다고 하셨다. 고령의 한 어른은 아들이 경로당 어른들께 대접하라고 돈을 주고 갔다며 가끔 설렁탕을 샀는데 알고 보니 아들이 몹시 불효였다고 하셨다. 설렁탕도 자기 용돈을 아껴서 샀단다. 자식 자랑하는 사람이 얼마나 부러웠으면 그렇게까지 했을까... 얘기 말미에 아버지는 자식이 직접 방문하여 식사를 대접하는 경우도 간혹 있는데 정말 보기가 좋더라고 하셨다.

그날 목욕탕을 나오면서 아들이 슬며시 “아버지도 경로당에 한번 다녀오셔야 되지 않을까요?”라고 했다. 나도 그렇게 생각하고 있었는데 아들도 지나쳐 듣지를 않았던 것이다. 철부지 어린애인 줄만 알았는데 눈치가 빠른 것이 참으로 기특했다. 가만히 생각해보니 아버지도 자식 자랑을 하지 않을 분이 절대 아니다. 틀림없이 손자가 등을 밀어줬다는 얘기도 몇 차례는 하셨을 성싶었다.

그 후 어느 날 아버지를 찾아 갔을 때 “오늘은 제가 경로당 어르신들께 식사를 한번 대접하겠습니다”라고 말씀드렸다. 그런데 아버지는 의외로 바쁜 네가 굳이 그럴 필요까지는 없다면서 돈을 주고 가면 알아서 대접하겠다고 하셨다. 아들이 돈을 줬다며 설렁탕을 사던 그 사람도 요즘은 남들이 다 알게 되어 일체 사지를 않는다는 말씀도 하셨다. 그때는 분명 내가 한번 찾아와 주기를 바라고 말씀하셨을 터인데 지금 분위기는 그렇지 않은 것 같았다. 어쩔 수 없이 돈만 드리고 그냥 왔다. 그런데 돌아오면서 가만히 생각해보니 아버지가 그사이 이미 아들이 돈을 줬다며 대접을 하신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지난번 말씀을 하셨을 그때 “저도 조만간 한번 방문하겠습니다.”하고 말하지 못한 것이 뉘우쳐지기도 했다.

몇 달 후 아버지가 임종을 하셨다. 학교에서 돌아 온 아들이 닭똥 같은 눈물을 흘리면서 울음을 멈추지 못했다. 아마도 할아버지 등을 밀던 그날을 생각하는 것 같았다. 아들의 눈물을 보면서 속으로만 슬픔을 삭이던 못난 이 불효자식도 눈물을 쏟기 시작했다. 경로당에 한번 찾아가지 않은 것도 후회 됐다. 흐느끼는 아들의 눈물을 닦아주며 두 손을 꼭 잡았다.

필자소개
​수필문학으로 등단
​전 한국전력공사 처장 퇴직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 11 (한신잠실코아) 1214호
  • 대표전화 : 070-7803-5353 / 02-6160-5353
  • 팩스 : 070-4009-2903
  • 명칭 : 월드코리안신문(주)
  • 제호 : 월드코리안뉴스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 10036
  • 등록일 : 2010-06-30
  • 발행일 : 2010-06-30
  • 발행·편집인 : 이종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호
  • 파인데일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7 월드코리안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k@worldkorean.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