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주열의 동북아物語] 일본신화와 삼족오(야타가라스)
[유주열의 동북아物語] 일본신화와 삼족오(야타가라스)
  • 유주열(외교칼럼니스트, 전 나고야총영사)
  • 승인 2018.02.19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의 고대사서 고사기(古事記)와 일본서기(日本書紀)를 종합하면 일본 신화는 이렇게 전개된다. 신이 사는 다카마가하라(高天原)를 지배하고 있는 태양신 아마테라스(天照)가 자신의 손자 니니기에게 “천하는 너와 네 자손이 영원히 다스릴 땅이다”라고 하면서 지상으로 내려 보냈다. 이른 바 천손강림(天孫降臨)의 신화이다. 니니기가 내려 온 곳은 규슈의 기리시마(霧島) 산이다.

니니기가 강림한 후 3대가 지나 일본 초대 천황이 되는 진무(神武)가 태어난다. 그가 45세 때 형제들을 모아 놓고 동쪽에 아름다운 땅이 있다는데 그 곳을 정벌하여 새로운 나라를 만들자고 권유한다. 기리시마 산 아래 휴가시(日向市)는 진무 일행이 태양이 뜨는 동쪽을 향해 떠났다는 동정(東征) 의미가 있다.

진무 형제들은 규슈를 떠나 세토내해를 거쳐 지금의 오사카 만에 도착한다. 오사카 만에는 요도(淀) 강이라는 큰 강이 흘러 들어온다. 진무 일행은 요도 강을 거슬러 올라 가다가 지금의 나라 시 근처에서 요도 강의 지류인 야마토 강에 이른다. 야마토 강에서 나라 분지에 사는 원주민 호족의 공격을 받는다. 진무 형제는 중과부적으로 패퇴하여 요도 강을 다시 내려와 오사카 만으로 돌아온다.

진무 일행은 “우리는 태양신의 자손인데 동쪽을 향해 싸우는 것은 옳지 못하다. 서쪽을 향해 싸워야한다”면서 나라 분지를 뒤에서 기습 공격하기로 하고 지금의 와카야마 반도를 돌아 구마노(熊野)에 도착한다.

구마노에는 일본에서 가장 유명한 높이 133m의 ‘나치(那智) 폭포’가 있고 아름드리 삼나무 숲이 보존되어 있어 지금도 일본의 신화에 나오는 모습을 간직하고 있다.

진무 일행이 구마노에서 첩첩 산을 넘어 나라 분지를 공격할 계획이었지만 길을 알 수 없었다. 동정군이 어려움에 처하자 아마테라스는 다리가 세 개(三足)인 야타가라스(八咫烏) 보낸다. 야타가라스는 보통 까마귀와 다른 큰 사이즈(八咫)의 까마귀이다. 3족은 천(天) 지(地) 인(人)을 의미한다. 진무 일행이 도착한 구마노 지역은 지금도 야타가라스를 신사(神社)의 상징으로 하고 있다.

야타가라스의 길안내를 받은 진무 일행은 산과 산을 넘어 나라분지의 뒤쪽에 도착하였다. 나라 분지의 원주민 호족들이 방심하고 있을 때 진무 일행이 뒤에서 기습 공격하여 항복을 받고 진무는 초대 천황으로 즉위하였다고 한다.

나라 분지에서 진무 천황이 즉위함에 따라 처음으로 야마토(大和)왕조가 수립되었다고 한다. 기원전 660년으로 일본의 신화속의 이야기이다. 일본 역사학계에서는 5세기 이전의 역사는 부정확한 것으로 믿을 수 없다고 인정하고 구체적 역사 사실은 고분 등 고고학적 발굴에 따라 밝혀질 것으로 보고 있다.

2001년 12월 지금의 일본 천황(平成)은 68세의 탄생일을 맞이하여 기자들과의 간담회에서 놀라운 발언을 했다. 헤이안(平安 지금의 교토)으로 천도한 간무(桓武)천황의 어머니가 백제 무령왕 후손이며 따라서 일본 천황가에는 한국인의 피가 흐르고 있다고 공식적으로 밝힌 것이다. 천황의 이러한 충격적인 발언으로 2002년 3월 20일 자 미국의 시사 주간지 뉴스위크에서는 ‘일본 천황가의 비밀’이라는 특집으로 일본 천황가와 백제 왕실과의 관계를 밝혔다.

일본서기에서는 야타가라스는 태양신의 사자(使者)로 그려져 있다. 야타가라스는 우리가 말하는 삼족오(三足烏)이다. 태양 숭배신앙의 고구려와 백제의 고분에서 삼족오가 많이 보인다.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에 선을 보인 인면조(人面鳥)도 무용총에 있는 상상의 새다. 고구려의 상징은 삼족오이다. TV 드라마 주몽의 깃발에 삼족오가 그려진 것을 볼 수 있다.

백제의 무령왕릉 발굴에서 출토된 거울(銅鏡)과 신발 등에 삼족오의 문양이 그려져 있다. 오사카 인근에 일본 인덕(仁德)천황의 능으로 알려진 고분이 아직 발굴되지 않고 있지만 오래 전 큰 비로 왕릉의 일부가 붕괴되었다.

그 때 무너진 흙더미 속에서 우연히 발견된 동경은 백제의 무령왕릉에서 나온 것과 같은 삼족오의 문양이 새겨져 있었다. 백제의 삼족오가 일본에서 야타가라스로 불리고 있다.

필자소개
한중투자교역협회(KOITAC) 자문대사, 한일협력위원회(KJCC) 사무총장. 전 한국외교협회(KCFR) 이사, 전 한국무역협회(KITA) 자문위원, 전 주나고야총영사, 전주베이징총영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 11 (한신잠실코아) 1214호
  • 대표전화 : 070-7803-5353 / 02-6160-5353
  • 팩스 : 070-4009-2903
  • 명칭 : 월드코리안신문(주)
  • 제호 : 월드코리안뉴스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 10036
  • 등록일 : 2010-06-30
  • 발행일 : 2010-06-30
  • 발행·편집인 : 이종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호
  • 파인데일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월드코리안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k@worldkorean.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