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주열의 동북아物語] 콜럼버스가 가고 싶었던 황금의 나라 일본
[유주열의 동북아物語] 콜럼버스가 가고 싶었던 황금의 나라 일본
  • 유주열(외교칼럼니스트, 전 나고야총영사)
  • 승인 2018.03.09 08:4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년간의 외교관 생활 중 20년을 해외 공관에 근무했다. 중국에서 9년 일본에서 6년 모두 15년을 중국과 일본에서 근무하면서 자연스럽게 두 나라의 문화를 접하고 우리 문화와도 비교하게 됐다.

한중일 3국은 서양의 여러 나라와 비교하여 한자 문화권과 불교 및 유교문화권이라는 공통점을 가지고 있다. 그러나 조금 더 들어가 보면 비슷하면서 다름을 발견할 수 있다. 그 다름도 각국의 지리적인 차이와 기후에 따른 국민성과도 관계가 있다.

한중일 3국은 같은 불교국가로 사(寺)라고 부르는 절이 있지만 건축양식은 조금씩 다르다. 지역의 기후와 풍토에 따라 탑(塔)의 재질도 다르다. 중국은 흙으로 구워 낸 벽돌로 쌓아 만든 전탑(塼塔)이 많고 한국은 화강암 같은 좋은 석재를 쉽게 구할 수 있어 석탑이 주를 이룬다. 비가 많이 내리고 온난한 기후의 일본은 삼(杉)나무 같은 목 자재 조달이 용이해서 목탑이 많다.

한중일 3국은 모두 젓가락을 사용하지만 젓가락의 길이와 재질이 조금씩 다르다. 중국은 여럿이 둘러 앉아 식사하는 관계로 멀리 있는 음식을 집기 위해 젓가락이 길다. 기다란 젓가락의 내구성을 위해 대나무가 이용된다.

일본은 숟가락을 쓰지 않고 거의 모든 음식을 젓가락으로 해결한다. 국을 먹을 때는 국그릇을 한손에 들고 젓가락으로 내용물을 조절하면서 마시듯 먹고, 밥도 밥그릇을 한손에 들고 젓가락으로 먹으므로 섬세한 젓가락이 필요하다. 대개 나무젓가락인데 끝이 가늘고 국수 같은 것이 미끄러지지 않도록 젓가락 끝에 나사 같은 홈이 파여 있다.

우리는 은이나 청동 같은 금속으로 밥그릇과 국그릇 그리고 젓가락과 숟가락을 만들어 썼다. 일본에서는 식기가 대개 가벼운 목재로 만들어져 있다. 식사는 주로 젓가락을 사용하므로 국그릇과 밥그릇을 들고 먹지만 우리는 금속이라 무거워서 손으로 들기가 불편하다. 따라서 밥상에 밥그릇과 국그릇을 모두 놓고 숟가락을 사용 밥과 국을 먹고 반찬을 집어 올릴 때만 젓가락을 사용한다.

한중일 3국 문화는 비슷한 문화로 수 천 년 내려오면서 중국이 그려 놓은 무늬(紋)에 한국과 일본이 독창적으로 형성한 것이 많은 것 같다. 같은 한자 단어라도 서로 쓰임(용례)이 다른 것이 많다.

정종(正宗)이라는 말을 예로 들어 보자. 정종은 ‘마사무네’라는 대표적인 일본 술(日本酒) 브랜드이지만 중국어로는 정통(正統 orthodox)이라는 뜻이 있는 보통 명사(또는 형용사)이다. 중국에서 들어 온 이 말의 뜻을 잘 모르고 와전되어 일본에서는 술 브랜드로 사용된 것이다.

한중일 3국에서 귀하게 여기는 것은 서양처럼 황금이 아니고 옥이었다. 완벽(完璧)이라는 글자가 옥의 온전함을 이야기하듯 중국이나 한국의 왕이 쓰는 면류관은 옥관이다. 옥이 달린 12줄은 황제의 제관(帝冠)을 의미하고 9줄은 제후의 왕관(王冠)으로 구분된다. 일본에서도 옥이 중시되어 일본 천황의 3종 신기에 곡옥(曲玉)이 들어 있다.

일본에서 황금은 장식용으로 사용됐다. 얇은 종이처럼 잘 늘어나는 황금의 성질을 이용하여 황금 종이로 집의 외벽을 장식했다. 교토의 킨카쿠지(金閣寺, 정식명칭은 鹿苑寺)는 이름 그대로 황금 종이로 입힌 정자가 오후가 되면 햇살을 받아 눈이 부신다. 그러한 사실을 모르고 일본을 찾아 온 중국(宋)의 무역상들은 일본은 황금으로 집을 지을 정도의 황금이 풍부한 나라로 알고 있었다. 이러한 소문이 유럽으로 건너 가 콜럼버스가 배를 띄운 것은 황금의 나라 일본을 가기 위해서였다.

중국의 황제나 공자의 이름(諱)을 기피하는 피휘(避諱)제도가 있다. 우리나라에도 그대로 이어져 이름을 지을 때 부모나 조상의 이름자를 피해야 한다. 불교의 관세음보살이 당 태종 이세민의 이름을 피해 세(世)가 빠지면서 관음보살이 된다. 큰 언덕이라는 대구(大丘)가 공자의 이름자인 구(丘)를 피해 대구(大邱)가 됐다는 이야기가 있다.

반면에 일본에는 편휘(偏諱 헨키)라는 제도가 있다. 편휘는 피휘와 반대가 된다. 부모와 조상 그리고 존경하는 사람의 이름자를 자신의 이름 속에 일부러 넣는 풍습이다. 과거 봉건 영주 시대에는 주군이 가신에게 자신의 이름자를 하사하여 충성이 확보했다. 아베신조(安倍晉三) 일본 총리의 이름자에는 그의 고향 야마쿠치(山口)의 위인(偉人) 다카스기 신사쿠(高杉晉作)의 이름자(晉)가 들어 있다.

우리가 흔히 쓰는 한자 단어는 중국이나 일본에서 만든 것이 대부분이다. 한중일 3국에서 서양문화와 대대적으로 접촉하기 시작한 메이지(明治) 유신 이후 일본의 학자들이 번역의 필요에서 만든 조어가 많다.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등 신문 지상에 오르는 한자 단어의 70%이상이 메이지 유신 후 만든 ‘메이드 인 재팬(日本製)’ 글자라고 보아도 틀리지 않는다. 한자 조어는 중국어와 일본어의 언어 문법상 조금씩 다르다.

중국어의 기본 문형은 영어처럼 ‘주어+동사+술어(목적어)’로 나열되고 일본어는 우리말처럼 ‘주어+술어+동사’ 순서가 된다. 번역 조어의 경우에도 이러한 어순에 따라 만들기 때문에 번역어가 중국어인지 일본어인지 구분할 수 있다. 금융(金融 돈을 융통하다)은 일본제이며, 외국의 술 문화와 같이 들어 온 건배(乾杯 잔을 비우다)는 중국제이다.

중국에는 글자에서 연상되는 미신적인 편견이 있다. 일본에서는 비가 많이 온다. 아열대 성 기후의 남쪽은 비가 왔다 그치기를 반복한다. 집에 우산이 많이 필요하다. 간단한 선물로 접이우산을 주고받는다. 그러나 중국에서는 우산을 주면 기겁을 한다. 우산의 산(傘)은 산(散 헤어진다는 뜻)과 같은 발음으로 우산 선물은 절교의 의미로 본다.

시계 선물도 금한다. 보이는 곳에 시계를 잘 두지 않는다. 시계를 중국에서는 종(鐘)이라고 하는데 이 글자는 끝낸다는 종(終)과 발음이 같아서 기피하는 것이다.

과일에도 사과를 좋아하고 배를 기피하는 것도 과일의 명칭 때문이다. 사과(苹果)는 평화로움(平)를 연상하고 배(梨)는 이별(離)을 연상하기 때문이다.

필자소개
한중투자교역협회(KOITAC) 자문대사, 한일협력위원회(KJCC) 사무총장. 전 한국외교협회(KCFR) 이사, 전 한국무역협회(KITA) 자문위원, 전 주나고야총영사, 전주베이징총영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규택 2018-03-13 23:05:56
유대사님 잘 읽었습니다. 단편적으로 알고 있던것을 잘 정리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 서울특별시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 11 (한신잠실코아) 1214호
  • 대표전화 : 070-7803-5353 / 02-6160-5353
  • 팩스 : 070-4009-2903
  • 명칭 : 월드코리안신문(주)
  • 제호 : 월드코리안뉴스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 10036
  • 등록일 : 2010-06-30
  • 발행일 : 2010-06-30
  • 발행·편집인 : 이종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호
  • 파인데일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월드코리안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k@worldkorean.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