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지진으로 파손됐던 네팔 한글학교 새 터전 마련해
대지진으로 파손됐던 네팔 한글학교 새 터전 마련해
  • 이석호 기자
  • 승인 2018.05.14 09:3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외동포재단 지원··· 14개 교실 갖춘 2층 건물 완공
카트만두한글학교 현판식이 5월12일 열렸다. (왼쪽부터) 서은식 학부모대표, 박영식 주네팔대한민국대사, 장성권 한글학교장, 오영훈 재외동포재단 기획이사, 최혜웅 네팔한인회장, 이원일 한인교회 담임목사. [사진제공=재외동포재단]
카트만두한글학교 현판식이 5월12일 열렸다. (왼쪽부터) 서은식 학부모대표, 박영식 주네팔대한민국대사, 장성권 한글학교장, 오영훈 재외동포재단 기획이사, 최혜웅 네팔한인회장, 이원일 한인교회 담임목사. [사진제공=재외동포재단]

네팔의 유일한 한글학교이지만 대지진으로 심각하게 파손됐던 카트만두한글학교가 재외동포재단의 지원으로 새 터전을 마련했다.

카트만두한글학교 건물은 2015년 4월 발생한 네팔 대지진과 300여회의 여진으로 인해 심각하게 파손돼, 그동안 80여명의 한글학교 학생들은 슬레이트 가건물에서 수업을 받아왔다.

재외동포재단은 “카트만두한글학교 피해복구를 위해 1억6천만원을 지원했고, 지원 2년여 만에 총 14개 교실을 갖춘 2층 건물(건평 640제곱미터)이 완공됐다”고 전했다.

완공된 카트만두한글학교.
완공된 카트만두한글학교.

동포재단에 따르면, 오영훈 재외동포재단 기획이사, 박영식 주네팔대한민국대사, 최혜웅 네팔 한인회장, 장성권 카트만두 한글학교 교장, 한글학교 학생 등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카트만드한글학교 완공식이 5월12일 카트만두 현지에서 열렸다.

오영훈 기획이사는 “이 학교가 미래 한국과 네팔 양국 관계 발전에 주역이 될 아이들이 꿈을 키워 가는 터전이 되길 바란다”며, “차세대 한인들이 안전한 환경 속에서 학업을 지속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지원을 이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갑도 2018-05-16 09:43:09
한인회장님 좋은일 하셨습니다.
항상 건강하세요.

  • 서울특별시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 11 (한신잠실코아) 1214호
  • 대표전화 : 070-7803-5353 / 02-6160-5353
  • 팩스 : 070-4009-2903
  • 명칭 : 월드코리안신문(주)
  • 제호 : 월드코리안뉴스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 10036
  • 등록일 : 2010-06-30
  • 발행일 : 2010-06-30
  • 발행·편집인 : 이종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호
  • 파인데일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월드코리안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k@worldkorean.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