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안군 에너지드링크 미국 진출 돕고 있어요”
“진안군 에너지드링크 미국 진출 돕고 있어요”
  • 이석호 기자
  • 승인 2013.11.04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뷰] 김주한 국제한인식품주류상총연합회 고문

“진안군에서 개발되는 에너지 드링크가 미국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돕고 있어요.”

김주한 고문은 9대 KAGRO 회장을 역임했다. KAGRO는 National Korean American Grocers Association의 줄인 말. 국제한인식품주류상총연합회다. 회원사 3만5천명을 둔 미국에서 가장 큰 한인경제단체 중 하나다. 미국, 캐나다 그로서리 경영자들의 모임이다.

이 단체가 진안군에서 개발되는 에너지 드링크를 미국 시장에서 판매될 수 있도록 자문을 하고 있다는 게 김 고문의 말. 2+1 판매 전략을 세워 미국인들에게 진안 에너지드링크를 알리는 게 우선이라고 그는 말했다. 또한 다이어트 에너지 드링크 등 상품을 다각화하는 게 중요하다고도 강조했다.

“미국 에너지 드링크 시장 성장세는 대단합니다. 펩시콜라 시장과 맞먹을 정도이지요.” 10월30일, 세계한상대회가 열리고 있는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김 고문은 이렇게 말한다. 그는 한상대회가 끝나면 다른 KAGRO 회원들과 전라도 진안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했다.

진안은 홍삼연구소를 세우고 관련 제품을 출시하고 있는데 홍삼이 들어간 에너지 드링크가 미국시장에서 통할 수 있다고 KAGRO는 보고 있는 것. 김 고문이 거주하고 있는 포틀랜드 등 일부지역 KAGRO 회원사에서 시범적으로 이를 판매하여 시장의 반응을 볼 계획이다.

“미국 시장에서 한국제품이 통하려면 미국인들의 기호에 맞는 제품개발이 돼야 합니다. 세부적으로 조율할 부분이 많지요.”한국인에게 잘 팔리는 제품이 꼭 미국에서 성공할 수 없다는 게 김 고문의 말. 예를 들어 롯데 껌은 딱딱한 질감 때문에 미국에서는 성공할 수 없었다고 그는 말한다. 우리는 배추 한포기를 포장해 판매하지만, 이럴 경우 미국인들이 찾지 않는다고. 한국 오렌지 드링크가 미국에서 실패한 이유도 미국인들의 기호와 맞지 않았기 때문이다.

“KAGRO가 조언을 해 작은 포장에 담긴 김치가 월마트 등에 판매될 수 있었지요. 1회용 고추장이 만들어질 수 있도록 조언했습니다.” 그는 한국의 제품을 미국시장에 알리는 데 KAGRO가 큰 역할을 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특히 한국의 영세 기업들을 살리는 데 KAGRO가 앞장서고 있다고 했다.

대기업들은 자체 해외 네트워크를 갖출 수 있지만, 국내 중소기업들이 해외 네트워크를 찾기 위해서는 변호사 비용 등 큰 부담을 가질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KAGRO에 문의를 하면 비용을 크게 낮출 수 있다고 했다.

“한상대회에 매년 참가하는 이유입니다. 국내 중소기업들이 미국시장에 진출하기 위해서는 좋은 제품개발뿐만 아니라 마케팅전략이 필요합니다.” 김 고문은 KAGRO가 미국 주류·식품 유통의 10% 이상을 차지한다며 한국 중소기업들의 다양한 제품을 미국에 소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 11(한신잠실코아오피스텔) 1214호
  • 대표전화 : 070-7803-5353 / 02-6160-5353
  • 팩스 : 070-4009-2903
  • 명칭 : 월드코리안신문(주)
  • 제호 : 월드코리안뉴스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 10036
  • 등록일 : 2010-06-30
  • 발행일 : 2010-06-30
  • 발행·편집인 : 이종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호
  • 파인데일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월드코리안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k@worldkorean.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