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김종훈 새누리당 의원
[인터뷰] 김종훈 새누리당 의원
  • 강영주 기자
  • 승인 2013.02.25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인들 주류사회에서 뿌리를 내려야”

▲ 김종훈 새누리당 의원

“미국과 EU의 자유무역협정(FTA)이 성사될 경우 세계의 55%를 차지하게 됩니다.”

2월18일 국회의원실에서 만난 김종훈(새누리당) 의원은 현재 화두가 되고 있는 미국·EU의 자유무역협정(FTA)에 관하여 언급했다.

이 경우 “규모가 35조나 된다”며  김 의원은“다자간 무역 체제의 변질이 되는 계기가 될 것이다”고 덧붙였다. 미국·EU의 FTA체계이후 나머지 158개국이 논의해야 별 실익이 없다는 것이다.

“다자간이 존재해야 하는 이유에 도전이 되죠. 그 경제권에 안에 들어가지 못하는 국가들은 불리합니다.”

그렇지만 “한국은 EU와 미국과 FTA가 체결이 됐었기 때문에 큰 타격은 없다”고 다소 안심시켰다.

미국과 EU의 FTA가 진행되고 있는 중에 한·중·일간의 FTA에 대한 가능성을 얼마나 될지 궁금해졌다.

“한·중·일은 협의가 되다가도 과거사와 영토 문제가 나오면 바로 흐지부지해집니다.”

김 의원은 “한·중·일간의 FTA는 갈 길이 멀다”고 말했다.

“미국·EU에 비하면 라이벌 의식이 존재하고, 민족주의와 국수주의 장벽을 무너뜨리기가 쉽지 않습니다.” 김 의원은 아쉬움을 토로했다.

“그렇지만 한중 FTA는 조속하게 이루어져합니다. 그래야 미국·EU 공략이 가능합니다.”

이는 중국과 관계를 맺음으로 중국으로 하여금 북한을 개방시킨다는 전략.

FTA에 관한 전문가인 김 의원은 최근 새 정부조직 개편에 관한 의견을 제시하며 주목을 받았다.

대통령직인수위원회가 2월15일 새 정부조직을 발표하며 외교통상부의 통상 기능을 지식경제부로 이관해 지식경제부를 산업통상자원부로 개편했다. 이에 김 의원은 “작금의 통상문제는 경제전반에 걸쳐 나타나고 있으므로, 특정 부처의 소관으로 하기 어렵다”는 등의 이유로 개편을 반대했던 것.

김 의원은 “조직 개편은 당선인의 의지에 따라 하는 것이고, 반대 의견은 결정 과정 중에 제시한 의견이다”고 말하며 덧붙여 설명했다.

“외교통상부는 국내에 이를 지원해 줄 단체가 없습니다. 그리고 제시한 의견이 틀린 것은 아닙니다.”

37년간 외무공무원 생활을 한 김 의원은 재외국민들에게 어떤 바람이 있을까?

“모국과의 유대 관계가 물론 필요합니다. 그렇지만 그보다 세계인으로 살기 위해 ‘주류사회에서 뿌리를 내리는 것’이 중요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 11 (한신잠실코아) 1214호
  • 대표전화 : 070-7803-5353 / 02-6160-5353
  • 팩스 : 070-4009-2903
  • 명칭 : 월드코리안신문(주)
  • 제호 : 월드코리안뉴스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 10036
  • 등록일 : 2010-06-30
  • 발행일 : 2010-06-30
  • 발행·편집인 : 이종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호
  • 파인데일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월드코리안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k@worldkorean.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