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대 한인기장 경비행기로 美대륙 6000㎞ 날다
60대 한인기장 경비행기로 美대륙 6000㎞ 날다
  • 김한주 특파원
  • 승인 2010.11.12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상철 기장, 한 대는 50년 된 파이퍼 콜트 기종 중고 비행기로 날아 기염

 
뉴욕의 60대 한인 기장이 두 대의 경비행기로 미 대륙을 연속 종단과 횡단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화제가 되고 있다.

주인공은 신상철 기장(65). 게다가 두 비행기중 한 대는 제작한 지 50년이나 된 파이퍼 콜트 기종 중고 비행기로 해낸 것이어서 놀라움을 주고 있다.

2인승 파이퍼 콜트는 신 기장에게 특별한 감회를 주는 비행기였다. 한국공군 최초의 여류조종사 김경오 여사가 바로 이 기종을 몰았기 때문이다.

신 기장은 사실 뉴욕한인사회에서 유명인사다. 불혹의 나이에 조종사가 되어 미대륙 횡단을 3차례나 하는 등 미주 한인으로는 보기드문 기록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올해로 비행경력 27년. 비행시간만 무려 5000시간에 달한다. 보통 비행시간이 1500시간만 넘어도 베테랑 조종사의 칭호를 받는 것을 고려하면 신 기장의 경력이 어느 정도인지는 쉽게 짐작이 간다.

쌍발기부터 보잉747 등 모든 종류의 비행면허를 갖고 있는 그는 특히 ‘조종의 예술’로 꼽히는 매뉴얼 비행으로 경력 대부분을 쌓아 조종기술에 관한한 현역 최고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가 두 대의 경비행기로 이색 기록을 세우게 된 것은 ‘비행기 딜리버리’라는 흔치 않은 임무를 수행한 덕분이다. 한 대는 코네티컷주 워터베리에서 텍사스주 오스틴으로, 또 한 대는 아이다호주 주도 보이시에서 뉴욕 롱아일랜드로 두 대의 경비행기를 전해주는 일이었다.

이 같은 장거리의 비행기 딜리버리는 1년에 한번 하기도 힘들지만 두 대의 비행기로 종단과 횡단을 연속하는 것은 거의 유례를 찾기 힘들다. 게다가 기령(機齡)이 반세기나 된 앤틱 수준의 경비행기를 직접 몰고 가는 것은 그와 같은 숙련된 조종사가 아니면 불가능한 일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 11 (한신잠실코아) 1214호
  • 대표전화 : 070-7803-5353 / 02-6160-5353
  • 팩스 : 070-4009-2903
  • 명칭 : 월드코리안신문(주)
  • 제호 : 월드코리안뉴스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 10036
  • 등록일 : 2010-06-30
  • 발행일 : 2010-06-30
  • 발행·편집인 : 이종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호
  • 파인데일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월드코리안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k@worldkorean.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