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7.6.23 금요일
> 뉴스 > 뉴스 > 지자체 소식
       
경주시, 아제르바이잔 가발라시와 우호도시 협약 체결
“실크로드 선상의 불의 나라 ‘아제르바이잔’과 우호교류 물꼬”
2017년 03월 20일 (월) 11:15:21 현혜경 기자 0512hk@naver.com

경주시가 지난 3월15일 고대 실크로드 선상의 역사문화 도시인 아제르바이잔 가발라시와 우호도시 협약을 체결했다.

경주시에 따르면, 협약식에는 최양식 경주시장과 사부히 압둘라예브 가발라 시장을 비롯해 두 도시간의 교류에 가교역할을 한 루한기즈 헤이다로바 SEBA(한국-아제르바이잔 문화교류협회) 회장 등 관계자 30여명이 함께 했다.

   
▲ 최양식 시장과 사부히 압둘라예브 가발라 시장이 우호도시 협약을 체결하며 악수를 나누고 있다.[사진=경주시]

이번 협약은 2015년 ‘실크로드 경주 2015’에 참가한 가발라시와 문화와 예술교류 증진을 위한 우호도시 협정 체결에 이어 지난 11일부터 14일까지 열린 ‘2017실크로드 코리아-이란 문화축제’를 위해 실크로드 문화교류 대장정에 오른 최 시장이 가발라시를 직접 방문해 이뤄졌다.

가발라시는 고대 실크로드 선상의 도시로 약 600년 동안 코카시안 알바니아의 수도였으며, 2011년 한국고고학 발굴조사단과 실크로드 고대유적 공동발굴에서 신라시대의 유적에서 발견된 유리구슬이 출토되는 등 한국과의 인연이 깊은 도시다.

최양식 시장은 “아제르바이잔은 중동지역의 싱가포르로, 적극적인 투자유치로 최근 급속한 경제발전을 이루고 있는 나라”라며, “특히 가발라는 옛 아제르바이잔의 수도로 경주와 유사점이 많아 이번 우호도시 협약체결을 계기로 관광, 문화, 스포츠 등 다방면에서 활발한 교류를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불의 나라’로 불리는 아제르바이잔은 서남아시아 카스피해 연안에 위치한 인구 978만, 면적 8만6천㎢이며 수도는 ‘바쿠’다. 러시아, 그루지야, 아르메니아, 이란과 국경을 접하고 있다. 우리나라와는 1992년 3월 수교를 시작으로 2006년 항공협정, 2007년에는 투자협정을 맺었으며, 태권도를 통한 민간교류, SEBA를 통한 한국문화주간행사, 한국영화제 등 다양한 문화교류로 양국 간에 깊은 유대관계가 형성되고 있다.

현혜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월드코리안뉴스(http://www.worldkorean.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해외기고] 사랑의 개 치료사, ...
채널 9의 아침 방송 투데이에서 ‘Dog Therapy’라는 프로그램...
[칼럼] 후버 미국 대통령의 중국...
최근 미국 캘리포니아 주의 스탠퍼드 대학을 찾았다. 대학의 상징인 후...
[해외문단] 향수병
[특별기고] 해외평통 개혁을 지켜...
[Essay Garden] 미국 ...
[시론] 한중관계 개선, 무엇부터...
[수첩] 관광산업, '섬세한 배려...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제휴언론사 소개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05510) 서울시 송파구 신천동 한신잠실코아오피스텔 1214호 | Tel 070-7803-5353 / 02-6160-5353 | Fax 070-4009-2903
은행계좌: KB 468037-01-014668 (예금주: 월드코리안신문(주))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51941
등록번호: 서울특별시 다10036 | 발행인, 편집인: 이종환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이석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완규
Copyright 2009 월드코리안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k@worldkorean.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