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7.7.28 금요일
> 뉴스 > 피플 > 피플
       
승은호 회장 “우리 조림지, 팜, 고무농장이 충청북도만해요”
평통 아세안청년컨퍼런스 참가 간부들··· 코린도그룹 방문
2017년 03월 30일 (목) 16:00:05 자카르타=이종환 기자 stonevalley@naver.com

   
▲ 승은호 코린도그룹 회장
“목재사업은 대기업이 손대기 어려워요. 조림해서 10년을 키워야 베어 낼만한 목재가 됩니다.하지만 대기업은 10년간 아무 실적 없는 책임자를 그냥 두고 보지 않잖아요.”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코린도빌딩 14층 회의실에서 승은호 코린도그룹 회장이 직접 설명을 했다.

“나무 심을 땅을 빌리는 데도 3~4년이 걸려요. 토지대장이 잘 정리돼 있지 않아서 원주민과의 분쟁이 끊임없지요. 누구 땅인지 잘 몰라 주인이라고 나서는 사람이 많지요.”

조림지를 빌리고 보상하는데 3~4년이 걸리고, 거기에다 길을 내고 나무를 심고 키워서 베기까지 또 10년이 걸린다는 설명이다. 그래서 대기업은 베어 내는 목재를 사가지 조림사업에는 손을 대지 않는다고 승 회장은 소개한다.

코린도그룹은 인도네시아에 진출해 성공한 대표적인 한인기업이다. 인도네시아에서 그룹 서열 10위 안에 드는 그룹기업이다.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열린 민주평통 아세안청년컨퍼런스 및 간부 워크숍에 참여한 아시아 호주 러시아협의회장 등 일행이 코린도그룹을 찾은 것은 컨퍼런스 이틀째인 3월26일이었다. 아세안청년컨퍼런스에 참석한 청년자문위원들이 본 행사를 하고 있는 사이에, 간부 자문위원들이 민주평통 아세안 명예부의장을 맡고 있는 승은호 회장의 코린도그룹을 찾은 것.

이 방문 행사에는 엄경호 서남아협의회장, 이숙진 호주협의회장, 박형택 러시아협의회장, 양성모 캄보디아지회장, 황일록 말레이시아 지회장 등 30명이 참석했다. 버스로 도착한 일행은 14층으로 올라와 영상실에서 코린도그룹 사업을 소개하는 영상을 보고, 이어 회의실로 자리를 옮겨서 승은호 회장과의 대화 시간을 가졌다.

코린도그룹은 인도네시아 칼리만탄 등에 서울 면적의 2.5배에 이르는 열대조림지를 조성해 유칼립투스 나무를 심었다고 한다.

“지난해 칼리만탄의 조림지를 다녀왔어요. 조림지 사이로 27m폭의 길이 쭉 뻗어 있는데, 길의 길이가 3,200km나 된다고 했어요. 가보면 깜짝 놀랍니다.” 민주평통 동남아남부협의회 이철훈 부회장의 말이다. 그는 지난해 겨울 칼리만탄의 조림지를 다녀왔다고 했다.

   
 
“나무를 키우면서 그와 관련된 회사를 만들어야 했어요. 합판, 신문용지, 우드펠렛, 우드칩을 만드는 사업부가 있고, 이를 운반, 수출하는 물류, 생산 장비들을 제작하고, 필요한 전기도 생산하는 거지요.” 승 회장은 간단히 소개했지만, 영상으로 소개된 코린도그룹의 사업은 폭넓고 규모도 크다.

칼리만탄 조림지는 물론이고, 파푸아에 있는 오일팜 농장, 부루섬에 있는 1만2,000ha의 고무나무 농장 등 코린도그룹이 관리하는 땅이 충청북도에 버금가는 면적이다. 연간 42만톤의 신문용지를 생산하는 제지공장은는 동남아 최대 규모이고, 우드펠렛은 연간 10만톤, 우드칩은 연간 100만톤을 생산한다. 칼리만탄에 석탄탄광을 경영하고 있고, 휴게소와 주유소 사업도 확장일로에 있다.

“문어발식 경영이 아닌가 생각하실 수도 있지만, 연관된 분야의 일을 맡겨서 일하다 성에 차지 않아서 직접 뛰어든 거지요. 육상운송은 물론 해상운송도 해야 하고, 통관도 해야 하다 보니 회사가 40여개가 됐어요.” 이렇게 말하는 승 회장은 “그렇다고 일들이 다 쉽게 풀리는 것은 아니다”고 덧붙인다.

   
 
“한국에 사용되는 신문용지의 80%를 코린도에서 공급했습니다. 지금도 한국에서의 비중은 그렇게 되지만 공급량은 대폭 줄었어요. 신문을 안보잖아요. 대신 화장지 수요가 늘었어요.” 우드펠렛도 가격이 낮을 때는 고전해야 하고, 디젤유로도 쓰는 팜 유 생산도 마찬가지라고 한다. 세계적인 유가 추세 및 경기 흐름과 관련이 크다는 것이다.

“트렌드를 보면서 투자를 해야 한다고 하지만, 미리 가는 게 어려워요. 특히 인도네시아에서는 제도가 아직 밑받침 되지 않아서 더 어려움이 있어요.” 승 회장은 “한국농촌개발공사와 함께 파푸아에서 한국 쌀 5개 품종을 들여다 시험재배도 하고 있다”면서 “농지를 1만5천ha로 확대하고자 해도 인도네시아에서는 괸개시설에 대한 자금지원이나 혜택도 없다”고 어려움을 털어놓았다.

“그런 어려움 속에서도 이처럼 큰 기업을 일궈냈으니 대단하잖아요.” 승은호 회장과 대화를 마친 해외 인사들이 버스에 오르면서 모두 감탄사를 던졌다.

   

자카르타=이종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월드코리안뉴스(http://www.worldkorean.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1)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최우영
(58.XXX.XXX.94)
2017-04-05 16:53:00
승은호 회장님의 열정에 축하를 보내 드립니다
반갑습니다
승은호 회장님/이종환 대표님.
지난 2011년 중국 광저우 한인회장단회의 개최지에서 행사를 준비한 최우영입니다.
그당시 말씀하셨던 인도네시아에서의 진출후 열정을 쏟아 개척하신 노력과 땀의 결과로
생각 됩니다.

앞으로 더 열심히 해외에서 뛰어 좋은 결과로 만들어 내도록 하겠습니다.

좋은 기사로 해외 교민에게 용기와 격려를 해주신 월드 코리아 이종환 대표님께도
감사드립니다.
전체기사의견(1)
[칼럼] 일본 조선학교 문제, 재...
“교육의 기회를 공평하게 보장한다는 제도의 이념에서 판단해야 하는데도...
[기고] 자녀를 세계가 원하는 인...
최근 개봉해 흥행질주를 하고 있는 ‘스파이더맨: 홈커밍’을 주변 사람...
[칼럼] 우리 선조들은 왜 여진족...
[해외기고] 한국의 전통음악은 청...
[칼럼] '평화의 소녀상', 갈등...
[칼럼] 러시아의 아무르 강에서
[해외기고] 사랑의 개 치료사, ...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제휴언론사 소개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05510) 서울시 송파구 신천동 한신잠실코아오피스텔 1214호 | Tel 070-7803-5353 / 02-6160-5353 | Fax 070-4009-2903
은행계좌: KB 468037-01-014668 (예금주: 월드코리안신문(주))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51941
등록번호: 서울특별시 다10036 | 발행인, 편집인: 이종환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이석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완규
Copyright 2009 월드코리안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k@worldkorean.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