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진 전 조지아주 하원의원, 애틀랜타 연방검사 된다
박병진 전 조지아주 하원의원, 애틀랜타 연방검사 된다
  • 애틀랜타=홍성구 뉴스앤포스트 기자
  • 승인 2017.07.25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방상원 인준 통과 유력··· 46개 카운티 관할

▲ 박병진 전 조지아주 하원의원[사진=뉴스앤포스트]
박병진(영어명 BJay Pak) 변호사가 미 연방검사에 지명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7월21일 박병진 변호사를 조지아 북부지역 연방검사에, 찰스 필러 변호사를 조지아 중부지역 연방검사에 각각 지명했다. 조니 아이잭슨 상원의원과 데이비드 퍼듀 상원의원은 즉각 박수를 보내며 환영의 뜻을 밝혔다.

아이잭슨 의원은 “두 명의 위대한 조지아 출신이 연방검사에 지명됐다”며 “상원에서 인준절차가 통과될 것이 기다려진다”고 말했다. 퍼듀 의원도 “트럼프 대통령이 두 명의 인상적인 조지아 출신을 현재 공석인 연방검사 자리에 채우려 한다”며 “비제이 박(박병진)과 챨스 필러가 상원 인준과정을 통과될 날이 기다려진다”고 말했다.

필러 변호사는 17년간의 법정 경험을 갖고 있으며 현재 조지아주 알바니에 거주하고 있다. 그는 조지아 중부지역 판사로 지명된 바 있으며, 소니 퍼듀와 네이슨 딜 주지사에 의해 조지아주 법관지명위원회에 발탁된 바 있다.

조지아주 중부지역 연방검사는 총 70개 카운티에 걸쳐 약 160만명의 주민을 관할하고 있다. 박 변호사는 20년 가까이 검사와 소송변호사로 활약했다. 그는 2002년부터 조지아주 북부 항소법원 검사보로 6년간 근무했는데, 당시 코카콜라 영업 비밀을 팹시에 빼돌리려 한 공모자들을 검거한 공적은 지금까지도 회자되고 있다.

박 변호사는 2011년 조지아주 101지역구(릴번) 주하원의원에 당선돼 세 번의 임기를 성공적으로 마쳤고, 최근에는 공화당계 의원출신 변호사들과 함께 화이트칼라 범죄를 주로 담당하는 로펌을 만들어 운영했다.

조지아주 정가에는 얼마 전까지 그가 조지아주 법무장관 선거에 출마할 것이라는 예측이 나돌기도 했다. 조지아주 북부지역 연방검사직은 총 46개 카운티에 거주하는 약 600만여명을 관할하는 연방검찰청의 수장으로 여기에는 메트로 애틀랜타 일대가 모두 포함된 중차대한 요직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 11 (한신잠실코아) 1214호
  • 대표전화 : 070-7803-5353 / 02-6160-5353
  • 팩스 : 070-4009-2903
  • 명칭 : 월드코리안신문(주)
  • 제호 : 월드코리안뉴스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 10036
  • 등록일 : 2010-06-30
  • 발행일 : 2010-06-30
  • 발행·편집인 : 이종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호
  • 파인데일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7 월드코리안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k@worldkorean.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