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청락 한중교류문화원 이사장 “한중 문화교류 통해 교민사회 하나로 묶을 것”
안청락 한중교류문화원 이사장 “한중 문화교류 통해 교민사회 하나로 묶을 것”
  • 이석호 기자
  • 승인 2018.01.05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청락 한중교류문화원 이사장은 “삼국통일은 668년 무진년에, 고려 건국은 918년 무인년에, 서울올림픽 개최는 1988년 무진년에 있었고 평창동계올림픽은 새해 무술년에 열린다. 역사적으로 무(戊)의 해에는 정치, 사회, 문화적으로 큰 구심력을 발휘하는 일들이 벌어졌다”면서 “상서로운 이 해에 한중 간 문화 교류를 통해 우리 앞에 놓여 있는 장벽을 넘고, 나아가 우리 교민들을 한데 묶는 데 그 어느 때보다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다음은 안 이사장의 신년사.

황금개띠의 해에 새 날이 밝았습니다. 여러분 모두, 올 한해 복된 나날로 가득하기를 바랍니다.

2018년 무술년(戊戌年)은 60년 만에 찾아 온 황금개띠의 해입니다. 12지에 따라 ‘戌’는 개띠에 해당합니다. 그런데 ‘戊’가 오행에서 황색을 상징하므로 ‘무술년’을 황금개띠의 해라고 합니다. 그리고 ‘戊’는 오행에서 중앙을 상징합니다. 그래서 구심점을 이루는 토대로 해석되곤 합니다. 이런 까닭에 12지의 어느 띠든 10간의 ‘戊’와 만나면 길조의 해로 인식됩니다.

역사적으로도 ‘戊’의 해에는 정치, 사회, 문화적으로 큰 구심력을 발휘하는 일들이 벌어졌습니다. 668년 무진년에는 삼국통일이 이루어졌고, 918년 무인년에는 고려가 건국되었습니다. 1948년 무자년에는, 여전히 논란이 거세지만, 대한민국 정부 수립이 이루어졌습니다. 1988년 무진년에는 서울올림픽이 개최되었고, 새해 무술년에는 평창동계올림픽이 개최됩니다.

이러한 일련의 사건들은 구심력 획득을 통한 역사의 진일보를 의미합니다. 그런데 역사의 진일보는 우연히 이루어지지 않습니다. 수많은 이들이 한데 뜻을 모으고 힘을 쏟았기에 얻어진 결과입니다. 부연하건대, 2018년 戊戌年은 60년 만에 찾아 온 황금개띠의 해입니다. 상서로운 이 해에, 우리 교민들도 한데 뜻을 모으고 힘을 쏟아 우리 앞에 놓여 있는 여러 장벽들을 한 걸음, 한 걸음 넘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지조 높은 개는 / 밤을 새워 어둠을 짖는다.”

윤동주 시의 일부입니다. 우리 앞에 놓여 있는 장벽을 외면하지 않고, 그것을 애써 극복하고자 하는 노력의 상징이 ‘어둠을 짖는 지조 높은 개’입니다. 저도 이 지면을 빌려, 어둠을 짖는 지조 높은 개처럼, ‘한중 간 문화 교류’를 통해 우리 앞에 놓여 있는 장벽을 넘고, 나아가 우리 교민들을 한데 묶는 데 그 어느 때보다 노력할 것을 약속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안청락 한중교류문화원 이사장
안청락 한중교류문화원 이사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 11 (한신잠실코아) 1214호
  • 대표전화 : 070-7803-5353 / 02-6160-5353
  • 팩스 : 070-4009-2903
  • 명칭 : 월드코리안신문(주)
  • 제호 : 월드코리안뉴스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 10036
  • 등록일 : 2010-06-30
  • 발행일 : 2010-06-30
  • 발행·편집인 : 이종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호
  • 파인데일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월드코리안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k@worldkorean.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