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흥출 북부이탈리아한인회장 “교민들 불안과 공포심 속에 하루하루 보내”
문흥출 북부이탈리아한인회장 “교민들 불안과 공포심 속에 하루하루 보내”
  • 이종환 기자
  • 승인 2020.03.20 08:51
  • 댓글 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민들에 마스크 반출 허용해주길”··· 이 와중에 ‘대구돕기 성금 모으기’도 진행 중
문흥출 밀라노한인회장
문흥출 북부이탈리아한인회장

“밀라노 두오모성당 앞 광장과 명품거리 갈레리아는 평소 같으면 사람으로 넘치는 곳인데 지금은 텅 비어 있어요.”

문흥출 이탈리아 북부이탈리아한인회장이 사진과 함께 현지 소식을 본지에 알려왔다. 밀라노는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으로 유럽에서 가장 먼저 직격탄을 맞은 곳이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탈리아는 3월19일 오후 6시(현지시각) 기준 누적 사망자 수가 3천405명으로 집계돼 이날까지 3천245명으로 보고된 중국의 누적 사망자 수를 넘어섰다. 우한 코로나로 누적 사망자 수가 중국을 넘은 나라는 이탈리아가 유일하다. 누적 사망자와 완치자(4천440명)를 뺀 실질 확진자 수도 3만3천190명에 이른다. 의료진 감염자 수도 2천6백명을 넘었다.

바이러스 확산세가 수그러들지 않자 이탈리아 정부는 다음 달 3일까지인 전국 이동제한 및 휴교령 기한을 연장하고 외부 조깅 등 야외 스포츠 활동을 전면 금지하는 추가 대책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탈리아에서 코로나로 가장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이 롬바르디아주다. 밀라노가 있는 이 지역은 이탈리아 북부 공업지대로, 코로나가 이탈리아 경제에도 직격탄을 날렸다는 이유다. 다음은 문흥출 회장과의 일문일답이다.

-코로나로 현지 교민사회가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언론에 보도되다시피,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하여 연일 상상을 초월하는 확진자와 사망자가 쏟아져 나오고 있습니다. 교민들은 불안감과 공포심 속에서 하루하루를 살아가고 있습니다. 생필품은 줄이라도 서서 살 수 있지만, 마스크, 손 세정제 등 방역위생 관련 물품은 오래전부터 품절돼 구입할 수조차 없어 어려움이 큽니다.”

-우리 교민들이 현지인들로부터 불편한 처우를 받지는 않는지요?

“이동제한 명령에 따라 외부로 나가는 일이 별로 없어서 많은 사례는 없지만, 나가서 만나는 경우, 기피한다든가, 경멸적인 제스처를 쓰는 경우가 있습니다. 중부, 남부 이탈리아에서는 동양인이 지나가면 ‘코로나, 코로나’하고 외치면서 조롱한다는 이야기도 들었습니다.”

-밀라노 교민수는 얼마나 되는지요?

“밀라노에는 약 2천500명 정도의 교민(주재원, 단기체류자 포함)이 거주하고 있습니다.”

-교민사회의 마스크 사정은 어떤지요? 또 마스크를 써야 하는 분위기인지요?

“마스크를 구하기가 너무 어려운 상황입니다. 한국의 마스크반출금지로 인하여 한국에서 보내오는 것도 불가능하고, 이곳 현지에서 구하는 것도 불가능합니다. 참고로 어제까지 이탈리아 정부가 보급한 마스크가 약 120만장으로 주로 병원, 의료진과 사람을 많이 접촉하는 사람(슈퍼마켓 종사자 등)에게 지원하다 보니 일반인에게는 기회가 없습니다. 이탈리아 사람들은 원래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지만 현 사태가 워낙 위중하므로 많은 분이 착용하고 있고, 일부 착용하지 않는 분들은 구입할 수가 없어서 착용하지 않고 있다고 합니다.“

-교민들 가운데 코로나를 피해 한국으로 일시 귀국하려는 분들이 계신지요?

”코로나 사태로 인하여 관광산업이 무너지고 여행업이 폐쇄됨에 따라 이 분야에 일하는 분들은 많은 분이 3월 초까지 귀국하셨습니다. 일부 유학생들도 귀국을 서둘렀으나 아직도 많은 유학생이 남아 있습니다.“

-교민들이 한국으로 올 수 있는 방법이 있는지요?

”남아 있는 교민들을 대상으로 귀국 희망자를 조사(수요조사)를 했는데, 북부 이탈리아에서 약 350명, 로마와 인근 지역에서 약 150명 정도가 귀국을 희망하고 있습니다. 현재 개인적으로 귀국할 수 있는 길은 거의 차단되어 있으므로 국적 항공사에서 임시항공편을 띄우는 방안과 전세기를 띄우는 2가지 방법 외에는 대안을 찾기가 어려워 보입니다.“

-한인회에서 우리 정부에 요청하거나 당부하실 게 있는지요?

”이미 설명드렸습니다만, 2가지를 말씀드리면 이곳 교민들은 마스크의 수급을 절실하게 기다리고 있습니다. 지금 전 세계에서 이탈리아가 가장 심각한 것 같습니다. 이탈리아에 사는 교민들의 건강과 안전을 위하여 정부 차원에서 교민들을 위한 마스크 수급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특단의 조치를 바라고 있습니다. 또 이곳은 외부에서는 상상하기 어려울 정도로 어려움이 큽니다. 이곳에서 빠져나가기를 희망하는 교민들이 조속히 귀국할 수 있도록 정부 주도하에 전세기 운항이 이루어지기를 바랍니다.“

문흥출 회장은 1998년 IMF때 이탈리아 밀라노에 정착해 현재 물류 사업을 하고 있다. 그는 “우리 국민이 중국 우한에서 전세기로 철수한 교민들에 대해 격리 수용 시설 이용을 거부하는 것을 보았다”면서 “이탈리아에 사는 교민들이 비록 한국에서 세금을 내지는 않지만, 한국인임을 자랑스럽게 생각하고 민간외교관임을 자부하여 살아가고 있고, 이처럼 이탈리아 사정이 극히 어려워도 한국에서 코로나로 가장 힘든 시간을 보내는 대구시민과 취약 계층 및 악전고투하는 의료진을 위하여 ‘COVID19- 대구를 위한 성금 모금’ 운동도 3월 20일까지 펼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멀리 떨어져서 방관하는 국민들이 아님을 헤아려 주셔서 이탈리아 교민들의 귀국을 찬성하고 옹호하지는 않더라도 비난하지는 말아 주셨으면 하는 간절한 마음을 전하고 싶다”면서 “특히 마스크와 전세기 문제가 조속히 해결되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어휴 추수꾼들 좌표찍었네 2020-03-21 06:18:35
댓글들 그렇게 달으라고 시킨건 알겠는데 니들이 사람이니. 감정적결여 싸이코패스를 논할 가치도 없는 좀.비들.
생각이 뇌를 스치질 않고 글을 쓰네. 고생하는분들 다들 무사귀환 하시길 바랍니다.

ㅇㅇ 2020-03-21 00:41:00
그 짤 필요하다
"안 돼. 못바꿔줘(못들어와). 돌아가"

오시려면 유학생 제외 인당 3천만원씩은 가져오세요.

Blueplains 2020-03-20 23:38:23
댁들이 전세기로 대거 밀고 들어오면 다른 여러나라 교민들도 죄다 전세기요구할걸요.
그럼 세금도 안내는 교민 다 받아주느라 한국내 병상부족해지고 정작 세금내는 국내인들 진료가 밀리고 안봐도 비디오죠? 그리고 바이러스 전파대거되는건 덤이고요. 그나마 진정세된 국내상황 다시 개판되는거네요~
댁들 교민들 한국에 세금 안내고 살아왔으면서 왜 엄한 한국국민들이 댁들때문에 피해봐야하죠? 
지금 국내 의료상황 녹록치않아요. 코로나때문에 다른진료
못받는 환자가 넘쳐나는데 교민들 대거 들어오면 더 난리납니다. 그럼 코로나환자든 기타 다른 진료도 댁들때문에 세금내는 국내인들이 피해본다구요.
눈요기식성금 필요없고 그걸로 마스크 구입하시던가하시죠
구호물품 보내달라 하기전에 본인들이나 이탈리아에서 봉사활동을 하세요.

Blueplains 2020-03-20 23:03:29
이제서야 성금모금? 웃기네여
정작 한국 난리날때 그때는 가만히 있다가 본인들 전세기 로 들어오려는거 국내여론 안좋으니깐 이제서야 성금모으고 나중에는 우리도 할만큼 했다 생색내실려구요?
거기서 세금내고 사신 양반들이니 거기 나라 방침에 따라 자가격리하면서 지내시죠?
뭐하러 꾸역꾸역 국내로 들어오세요?
아~ 무료로 병원투어하실려구요? 세금은 한푼도 안내는 양반들이?
세금내는 나라는 따로 있으면서 왜 애꿎은 한국에 전세기보내달라, 중국도 보내는 구호물품보내달라. 마스크 보내달라 징징대요?
저기요~댁들 한국 걱정1도 안하는 양반이란거 여기서 드러나는거 알기나해요?
한국에 교민들 대거 밀고 들어와서 그나마 진정세보이는 국가상황을 또다시 난장판 말들겠다는것도 아니고 지금 한국도 의료진 갈아가면서 유지하는거에요

ㅇㅇ 2020-03-20 22:09:53
맡겨놓으셨어요?국가가 꼭 청구해줬음 좋겠다^^일터지기 전엔 관망하더니 난리나니 들어오는..

  • 서울특별시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 11 (한신잠실코아) 1214호
  • 대표전화 : 070-7803-5353 / 02-6160-5353
  • 팩스 : 070-4009-2903
  • 명칭 : 월드코리안신문(주)
  • 제호 : 월드코리안뉴스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 10036
  • 등록일 : 2010-06-30
  • 발행일 : 2010-06-30
  • 발행·편집인 : 이종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호
  • 파인데일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월드코리안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k@worldkorean.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