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구려후예들, 도쿄 곱다강변에 살았다
고구려후예들, 도쿄 곱다강변에 살았다
  • 동경=이승민 객원기자
  • 승인 2021.04.06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경=월드코리안신문) 이승민 객원기자= 도쿄에는 우리의 선조들이 정착하여 살던 아름다운 강변이 있다. 다마강의 지류 곱다강이다. 고구려인들이 이곳에서 살기 시작한 것은 1500년 전으로 추정된다. 우리의 선조들은 고향을 떠나 물 맑은 이 강가에 모여 살면서 아름다운 강을 바라보며 위로를 했다.

곱다강(こったがわ)이라 불리는 이 강은 오늘도 도쿄 다마시를 가로질러 유유히 흘러간다. 유서 깊은 이 강가에 서 있는 벚나무들이 올봄에도 하얀 꽃, 분홍 꽃으로 만발했다.

조상 대대로 이곳 강변에 사는 우메노 미코 씨는 “먼 옛날부터 곱다 강변에 모여 살던 고구려인들은 강이 하도 아름다워 곱다강이라 불렀고 지금까지도 곱다강으로 불리고 있다”면서 “어쩌면 나도 고구려의 후손인지 모르겠다”며 웃었다.

도쿄 다마시를 흐르는 이 곱다강은 다마강의 지류로 일급 하천수다. 이 강변길은 다마시의 역사와 문화의 산책길이며 벚꽃 명소다. 약 3km의 강변 양측에는 벚나무 500여 그루가 심겨 있어 봄이 되면 벚꽃으로 장관을 이룬다.

곱다강 주변에서는 고구려식 고분이 많이 발견됐다. 이곳 이나리즈카 고분 입구에는 ‘고분의 전장은 38m, 석실 길이 7.7m, 2단 구조의 정교한 기술로 만들어진 횡혈식 석실로 한반도에서의 도래인 고구려인의 기술에 의해 축조되었다’는 기록이 있다.

석실의 밑바닥에는 벵갈라(산화철)라고 불리는 빨간색의 가루가 뿌려져 있고 그 위에 엔돌멩이라고 불리는 주먹 정도의 돌이 포석으로서 아로새겨져 있다.

이 고분의 축조 시기는 7세기 전반으로 추측되며, 1953년에 도쿄도 문화재(사적지)로 지정됐다.

도쿄의 다마시가 다마강 일대를 중심으로 신도시를 개발하던 중에 곱다강 부근에서 다양한 유적들이 발견됐다. 특히 5세기 말기부터 6세기 초기의 것으로 추정되는 고구려의 색채가 강한 유물유적들이 많이 발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 11 (한신잠실코아) 1214호
  • 대표전화 : 070-7803-5353 / 02-6160-5353
  • 팩스 : 070-4009-2903
  • 명칭 : 월드코리안신문(주)
  • 제호 : 월드코리안뉴스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 10036
  • 등록일 : 2010-06-30
  • 발행일 : 2010-06-30
  • 발행·편집인 : 이종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호
  • 파인데일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월드코리안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k@worldkorean.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