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동포들, 작곡가 정률성 재조명 반색
中동포들, 작곡가 정률성 재조명 반색
  • 월드코리안
  • 승인 2010.08.07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기영화 재상영.좌담회 개최..조선족위상 제고"

중국 인민해방군가를 작곡한 조선족 음악가 정률성(鄭律成.1976년 타계)의 일대기를 그린 영화 '태양을 향하여(走向太陽)'가 8년만에 재상영되고 '정률성 전문가 좌담회'도 열리는 등 재조명 움직임에 재중 동포들이 들떠 있다.

지린성 룽징(龍井) 출신으로 영화를 만든 박준희(56)감독은 7일 본지와 통화에서 "건군 83주년을 맞아 지난 달 31일부터 2일까지 베이징내 100개 극장에서 영화를 재상영했고 곧 전국 문화센터, 학교, 군부대 등지에서 영사기를 돌릴 계획이다"고 밝혔다.

박 감독은 "고무적인 것은 고인의 음악세계를 연구해 온 한족 출신 전문가들이 앞장서 재상영을 추진하고 좌담회 개최 등 본격적으로 생애 재조명 작업에 들어간 것"이라며 "중국인들도 '인민해방군가(八路軍行進曲)'와 '연안의 노래(延安頌歌)' 등 친숙한 음악을 만든 인물이 조선족임을 알게 돼 고인의 민족적 정체성도 확립되고 조선족 위상도 높아지게 됐다"고 환호했다.

한정일 길림(吉林)신문 부주필도 "조선족 사회는 영화 재상영을 계기로 문화사업과 언론 보도들도 이어진다면 고인을 알지 못했던 청소년 세대에게도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생각, 반기고 있다"고 말했다.

동포 매체인 조글로 미디어는 '정률성 연구 새로운 단계 진입' 제하의 길림신문 기사를 1면 머리에 배치했다.

박 감독에 따르면 베이징에서 최근 고인의 외동 딸 정소제(67.小提) 여사와 쑤베이(蘇北) 하얼빈 정률성기념관장, 샹룽셩(尙榮生) 옌안 태항산 조선의용군 기념관장, 베이징 민족영화제 조직위원회 관계자 등 문화.예술계 인사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정률성 좌담회'를 열고 탄신 100주년(2014년)을 앞두고 평전 출간, 대하 드라마 제작 방안 등을 논의했다.

대하 드라마와 관련 박 감독은 "영화 제작시에는 고인이 인민해방군과 조선인민군 군가를 모두 작곡했고 '조선'에서도 거주, 남한 관객들이 불편해할 수 있어 항일시대와 혁명음악의 생애만 다뤘지만 대하 드라마에는 일생을 빠짐없이 소개하겠다"고 말했다.

'태양을 향하여'는 정률성이 항일전쟁때 '팔로군행진곡'을 창작하던 시절과 팔로군 여 전사 출신 부인 딩쉐쑹(92.丁雪松)과 사랑을 그린 작품으로 지난 주말 베이징에서만 30만명이 관람했다.

중국 국가를 작곡한 녜얼(<耳아래 耳耳>耳), '황하대합창'을 창작한 셴싱하이(洗星海)와 더불어 중국의 3대 음악가로 불리는 정률성은 1914년 전남 광주에서 출생, 19살에 옌안으로 건너가 1939년 중국공산당에 가입했으며 중국의 아리랑격인 '연안의 노래' 등 360여곡을 남겼다.

'팔로군행진곡'은 1949년 중국 건국과 함께 '인민해방군가'로 불려오다가 1988년 중국공산당 중앙군사위원회에서 덩샤오핑(鄧小平)에 의해 중국군 정식군가로 비준 받았다. 지난해 건군 60주년 때는 '신중국 창건 영웅 100명'에 뽑히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 11 (한신잠실코아) 1214호
  • 대표전화 : 070-7803-5353 / 02-6160-5353
  • 팩스 : 070-4009-2903
  • 명칭 : 월드코리안신문(주)
  • 제호 : 월드코리안뉴스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 10036
  • 등록일 : 2010-06-30
  • 발행일 : 2010-06-30
  • 발행·편집인 : 이종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호
  • 파인데일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월드코리안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k@worldkorean.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