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7.5.24 수요일
> 뉴스 > 재팬版
       
민단 시가본부, 21세기 조선통신사 행렬 맞아
2017년 05월 12일 (금) 22:24:09 민단신문 wk@worldkorean.net

   
 
민단 시가본부(단장 박종문)은 5월 2일 본부회관 앞에서 제6차 '21세기 조선통신사 우정의 워크' 일행 60여명을 영접했다. 민단에서 박 단장과 이광화 이시야마 지부 지단장, 부인회 시가본부 김태순 회장, 한글 교실의 일본인 수강생 등 모두 15여명이 작은 태극기 깃발을 손에 들고 환영했다.

민단 본부에서 금일봉을 내고, 다른 참가자들도 각각 후원금을 추렴해 기부했다. 한글 교실의 수강생인 하라다 타카시 씨는 워커들에게 영양 드링크를 가져다 주기도 했다. 일행은 한국민요 '아리랑'을 합창하고 감사의 뜻을 표했다.

일행은 이날 민단회관 방문에 앞서서 시가 현청에서 미카즈키 타이조오(三日月大造) 지사를 예방했다.5월10일 이후는 아이치, 시즈오카를 경유하여 22일 도쿄의 히비야 공원에 도착한다.

민단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월드코리안뉴스(http://www.worldkorean.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칼럼] 문재인 대통령의 ‘광화문...
문재인 민주당 후보의 대통령 당선으로 불통의 대통령에서 소통의 대통령...
[안영수의 문화칼럼] “스승의 날...
어제 저녁 딸네 집에서 저녁 식사를 하며 딸에게 자랑스럽게 말했다.“...
[칼럼] 대통령, '주상(主上)'...
[해외기고] 문재인 시대, 한러 ...
[안영수의 문화칼럼] 목욕탕 토크...
[칼럼] '낯선 미국', 언제 그...
[독자투고] 해외서도 자랑스런 나...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제휴언론사 소개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06123) 서울시 강남구 봉은사로 4길 10, 201호 | Tel 070-7803-5353 / 02-6160-5353 | Fax 070-4009-2903
은행계좌: KB 468037-01-014668 (예금주: 월드코리안신문(주))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51941
등록번호: 서울특별시 다10036 | 발행인, 편집인: 이종환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이석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완규
Copyright 2009 월드코리안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k@worldkorean.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