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중국 조선족 애국 시인 윤동주’에 대한 오해와 진실-1
[기고] ‘중국 조선족 애국 시인 윤동주’에 대한 오해와 진실-1
  • 최미성 재한조선족문학창작위원회 회원
  • 승인 2019.07.18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동주는 민족시인, 저항 시인으로 후세의 사랑을 널리 받는 일제강점기 대표적 시인이다. 윤동주 탄생 100주년인 2017년에 이어, 3.1운동 100주년인 올해에도 윤동주는 시낭송회, 문학예술제, 콘서트, 뮤지컬, 영화 등 여러 가지 형식의 행사로 재조명받고, 기념되고 있다. 

윤동주는 북간도(北間島)에서 태어난 것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윤동주의 생가는 중국 지린성 용정시 명동촌(吉林省龍井市明東村)에 있다. 한국 근대사에서 지칭하는 간도(間島), 즉 북간도는 두만강 이북의 용정시를 포함한 지금의 연변조선족주치주(延邊朝鮮族自治州) 일대다. 간도라고 하면, 대한민국에서는 중국과의 영토문제를 논하면서 간도를 한민족의 땅이라고 주장하는 경우가 종종 있는데, 윤동주의 조부가 이주하고 윤동주가 태어나서 중학교까지 다녔던 북간도는 적어도 그 당시부터 지금에 이르기까지는 중국의 땅이었음에는 논쟁의 여지가 없을 것이다. 그러므로 윤동주가 중국에서 태어났다는 점도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다.

윤동주 생가는 2012년 연변조선족주치주의 추진으로 중국 정부로부터 거액의 자금을 지원받아 수리됐다. 그런데 수리과정에서 ‘중국 조선족 애국 시인 윤동주 생가’라고 적힌 표지석이 새롭게 세워졌고, 그 뒤로 ‘중국 조선족 애국 시인’이라는 호칭에 불편해하거나 반감을 드러내는 시선들이 한국사회에 상당수 생겨났다. 

그러다가 2016년 민간 사이버 외교사절단 반크가 중국 대표 포털사이트 바이두(百度)의 백과사전에 윤동주의 국적이 중국으로, 민족은 조선족으로 잘못 표기돼 있다고 언론화하면서 ‘중국 조선족’이라는 윤동주에 대한 호칭의 문제점이 다시 불거지게 됐다. 처음에는 윤동주 생가를 방문했던 한국인들과 윤동주 관련 연구나 사업을 하던 한국인들로부터 소폭으로 전해지다 보니 파장이 크지 않았지만, 언론에 대한 반크의 폭로는 인터넷을 타고 일파만파 번져 급기야는 ‘중국에서 고구려 땅을 빼앗더니 이제는 윤동주까지 빼앗으려 한다’며 중국 혐오 태도를 보이는 국민도 적지 않았다.

윤동주 탄생 100주년에 부쳐 출간된 『윤동주 시 함께 걷기』를 보면, 윤동주의 출생을 설명하는 부분에서 중국 사람이 아니라는 설명으로 독자의 흥미와 주의력을 끌어내는 부분이 인상 깊다. 북간도에서 출생한 윤동주의 귀속 문제에 대해 혼란스러워할 대한민국의 청소년들을 위한 배려이기도 하지만, 그만큼 중국과 윤동주의 관계가 공론화됐다는 징표이기도 하다. 

아쉬운 것은 윤동주를 ‘조선족 애국 시인’이라고 하는 이유에 대해 정당한 측면을 설명해주는 글은 찾아보기 힘들고, 오로지 부당한 측면만을 꼬집는 글들이 앞다투어 윤동주를 조선족이라고 말할 수 없는 이유, 윤동주의 국적을 중국으로 표기하면 안 되는 이유 등을 누누이 강조하는 목소리를 높일 뿐이라는 점이다.

윤동주가 중국 사람이라니? 대한민국에서 윤동주는 교재나 시험문제에도 심심찮게 등장한다. 무릇 대한민국에서 의무교육을 받은 국민이라면 윤동주를 모르는 사람이 거의 없다시피 윤동주는 대한민국의 명망 높은 시인이다. 

현대시 탄생 100주년을 맞으며 진행됐던 여론조사기관의 조사에 의하면 한국인이 가장 좋아하는 시인 1위가 윤동주였다. 그런데 이렇듯 국민의 많은 사랑을 받아온 윤동주 시인을 중국 사람이라고 하다니, 대한민국 국민의 입장에서 충분히 순간적으로 당혹스럽고 어처구니없고 분노할만한 일이라 생각된다. 

중앙일보와 전남일보의 인터넷 기사 내용을 각각 인용해보자면, “지난 2012년 중국 지린성에서 윤동주 생가를 관광지로 개발하면서 국적을 마치 중국인 것처럼 소개한 것이다. ‘조선족’이라는 표현으로 볼 때, 윤동주 시인을 한국인이 아닌 중국인으로 본 것과 다름없다. 일본 검찰이 공개한 윤동주에 대한 재판 기록들을 봐도 윤동주 시인의 본적은 함경북도로 한국인임이 분명한 것으로 나타나 있다. 윤동주의 가족이 일본의 폭압을 피해 북간도로 피난을 갔지만, 국적이 바뀐 적은 없다.” “조선족은 1949년 중화인민공화국이 성립하면서 중국 국적을 부여받은 한민족 계열의 소수민족이다. 1910~30년대 만주에 거주한 사람들과는 애당초 다르다. 1909년 청·일 간도협약에 ‘도문강 이북의 간도지역 내 한국민 거주를 승인한다’고 돼 있다. 간도 거주 한국민은 청의 보호(통제)를 받지만, 그 나라 백성은 아니었다.”와 같이 지적하고 있다.

이와 같은 기사들은 ‘중국 조선족 애국 시인’이라는 호칭을 못 마땅해하는 인식의 배후에 깔려 있는 생각들을 비교적 구체적으로 보여주는 대목이다. 그러나 이런 인식의 배후에는 아주 중요한 한 가지가 공동으로 망각되고 있다. 그 망각이 불러일으킨 오해로 대한민국 국민으로서의 불만과 분노가 더 크게 끓어 번지는 것이 아닌가 하는 의구심이 생기는데, 그것이 바로 ‘중국 조선족’이라는 호칭과 중국 조선족 역사에 대한 인식이다.<계속> 

필자소개
1982년 중국 길림성 용정시 출생
중국 연변대 조선언어문학 학사·석사
한국 고려대 국문과 현대문학 박사
최미성 재한조선족문학창작위원회 회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 11 (한신잠실코아) 1214호
  • 대표전화 : 070-7803-5353 / 02-6160-5353
  • 팩스 : 070-4009-2903
  • 명칭 : 월드코리안신문(주)
  • 제호 : 월드코리안뉴스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 10036
  • 등록일 : 2010-06-30
  • 발행일 : 2010-06-30
  • 발행·편집인 : 이종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호
  • 파인데일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월드코리안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k@worldkorean.net
ND소프트